권영진 대구시장 “시청 신청사 늦어도 내년 안에 결정짓겠다”

“시청 이전이 아닌 신청사 건립이다”
도청 후적지 개발 연관…“시민적 공론화와 결정에 따를 것” 의지 피력

이지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3 10:17:18

▲ 권영진 대구시장이 11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계획을 밝히고 있다.ⓒ뉴데일리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에 대해서는 빠르면 내년 상반기, 늦어도 내년 안에 결정지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1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권 시장은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에 대해 “시민적 공론화와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권 시장은 “우선 시청 이전이 아니라 신청사 건립이다”는 점을 분명히 하며 “대구시청 현 위치가 좋을지 다른 장소가 좋을 지는 전체적인 규모와 기능과 역할에 대해 전문가들과 시민적 공론화를 거쳐 결정지을 것이다”며 말했다.

이어 그는 “시청 이전을 논하기에는 좀 이른 면이 있지만 도청 후적지 개발 문제와 연관이 있을 수 밖에 없는데 중앙 정부가 지방 정부 부지를 매입하는 것에 매우 우려하고 있는 점을 이해한다”면서 “하지만 시민적 공론화나 시민의 결정이 내려진다면 대구시가 직접 도청 후적지를 매입할 의향이 있다”며 중앙 정부에 무상 양여를 요구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에 대한 시민적 공론을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앞으로의 대구시민들의 여론 뿐 아니라 필요하다면 중앙 정부에도 요청할 의향이 있다는 입장을 재차 밝힘으로써 신청사 건립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