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공사노조, ‘차별 없는’ 정규직 전환 촉구

노조 측 “예산지원없이는 소속 이름표만 바뀔 뿐, 시에서 적극 나서달라”
대구시 “지자체 예산으로 전원 정규직 전환은 어려워” 난색

이지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3 06:40:50

▲ 대구도시철도공사 노동조합이 지난 10일 오전 대구시청사 앞에서 6개월째 난항을 겪고 있는 ‘비정규직의 차별 없는 정규직화 이행’을 촉구했다.ⓒ뉴데일리

도시철도공사가 지난 해 12월부터 정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해 지난 6월까지 모두 6차례 회의를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 노동조합은 지난 10일 오전 대구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의 차별 없는 정규직화 이행’을 촉구, 900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차별 없는 정규직 전환을 위해 대구시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도시철도공사에 청소·경비·역사위탁·차량정비·열차운전·시설·설비 등 거의 모든 사업 분야에 비정규직 노동자가 있다”면서 “그간 공사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업무들이 비용절감을 이유로 외주화해 고용불안과 저임금 차별이 존재해왔다”며 취지를 밝혔다.

도시철도노동조합 손성익 정책실장은 “공사가 제시하는 정규직 전환 방식은 고용형태만 바뀔 뿐 근본적인 해결과는 거리가 있다”면서 “동일노동이면 동일임금·동일근로조건이 근로기준법 대원칙인데 공사는 무기계약직으로 전환을 주장하고 있다. 행안부든 고용개선부든 청와대든 예산 지원없이 지자체가 알아서 하라는 상황인데 예산지원없이는 소속 이름표만 바뀔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구시 철도시설과 김상준 철도기획팀장은 “직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에는 예산 문제가 있어 쉽지 않다”면서  “하지만 금년 말까지 정규직 전환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고 전체 900명 중 일부가 그 대상이 될 것 같다. 대구도시공사의 경우를 모델로 두고 직군별 순차적으로 정규직화를 논의하는 등 앞으로 있을 회의를 통해 서로 의견 조율을 계속 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도시철도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논의를 위해 지난 해 말 구성된 ‘노사전문가협의회’는 지난 6월까지 총6차 회의를 거쳐 오는 23일 7차 회의를 앞두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