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취임 100일…소통 리더십으로 ‘새바람’

개방, 소통, 현장, 실용주의 리더십으로 도청에 새바람
“도지사 아닌 도민을 위해 일하라” 의전타파 파격행보
점퍼에 운동화 차림…고급세단 처분하고 승합차 이용
청와대·국회·정부부처·기업·민생현장 등 현장 행정 펼쳐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07 21:57:31

▲ 이철우 지사는 의전과 격식도 대폭 줄여 첫 직원조회부터 스스로를 ‘4년 임시직 신입사원’으로 소개하며 직원들에게 큰절을 올렸다.ⓒ경북도

민선7기 취임 100일 맞은 이철우 경북도지사호(號).

짧은 100일 동안이었지만 도청 내에서는 거센 변화 바람이 일고 있다. 의전보다 일, 형식보다 실용, 권위보다 소통을 앞세우는 리더십을 보이면서 파격적 행보를 이어고 있기 때문이다.

◇ 도지사 집무실 ‘활짝’

이 지사가 취임 후 가장 먼저 한 일은 도지지 집무실로 들어가는 문들을 모두 활짝 연 것이다. 그동안 닫혀 있는 여러 개의 문을 지나야만 만날 수 있던 도지사를 복도에서 한 번에 걸어 들어가 만날 수 있게 됐다.

자신의 집무실 한 칸을 줄여서 카페 형태의 ‘도민사랑방’도 만들었다.

의전과 격식도 대폭 줄여 첫 직원조회부터 이 도지사는 스스로를 ‘4년 임시직 신입사원’으로 소개하며 직원들에게 큰절을 올렸다. 이 도지사가 도청 간부들에게 “의전이 아니라 일을 하라”고 지시하면서 행사장에서 간부들이 도지사 뒤를 따라 우루루 수행하던 장면도 없어졌다.

홈페이지에는 ‘도지사에 쓴소리’코너를 만들었다. 이곳을 통해 도청신도시에 시공 중인 환경에너지종합타운 반대 민원이 쏟아지자 이 도지사는 설명회를 개최하도록 지시하고 민원인들을 직접 만나 의견을 듣기도 했다.

이 지사는 젊은 직원들과 소통에도 소홀하지 않는다. 수시로 간담회를 갖고 메신저로 소통하고 종종 함께 자전거를 타고 점심을 먹으러 가는 모습도 보인다. 익명게시판에 올라온 고충의 글에 도지사가 직접 답글을 올려 직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 SK바이오사이언스와 경북도간 MOU체결에서 이철우 지사(왼쪽)가 서명을 하고 있다.ⓒ경북도

또 간부회의 방식에도 변화 바람이 불고 있다. 보고와 지시 위주였던 간부회의에 주제별 토론이 도입됐다. 최근에는 저출생 문제를 주제로 간부들 간에 치열한 토론이 오가고 젊은 직원들과의 대화로 이어지기도 했다.

부지런히 현장을 누비는 특유의 스타일은 그의 트레이트 마크이다. 당선인 시절 인수위를 구성하지 않고 6차례의 현장 토론회를 열었던 이 도지사는 취임 이후에도 발로 뛰는 현장 행정을 보여주고 있다.

청와대, 각 행정부처, 국회는 물론이고 포스코, SK, LS 등 기업들도 찾아다닌다. 도내 가을걷이 현장, 송이버섯 채취현장, 산업단지와 전통시장 등 곳곳의 민생 현장도 누빈다.

이를 위해 매일 아침 5시 무렵 일어나 자정까지 빡빡하게 짜인 일정을 소화한다. 이 도지사의 차량이 100일 만에 2만4천km 이상을 달릴 정도의 강행군이다. 동과 서로 하루에 수백 킬로미터를 이동하는 날도 많다.

점퍼에 운동화 차림으로 승합차를 타고 다니는 모습도 파격적이다. 으레 정장에 구두를 신고 고급 세단에서 내리는 ‘높으신 분’을 생각하던 도민들이 이 도지사를 만나고는 깜짝 놀란다. 이 도지사는 도청과 서울, 대구에 있던 도지사용 고급 세단을 모두 처분하라 지시하고 국산 승합차 한 대만 사용하고 있다.

이 지사는 “폐쇄적이고 수직적이고 배타적인 모습으로는 경북이 새로운 시대에 살아남을 수 없다”며 “과감한 개방, 수평적 소통, 일 중심의 실용주의로 경상북도의 숨어 있는 잠재력을 끌어내도록 하겠다”고 자신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