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태풍 ‘콩레이’ 피해 영덕 긴급 방문

침수피해 주민 일상생활 복귀를 위해 전 행정력 동원 지시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07 21:02:48

▲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 두번째)는 7일 오전 태풍 ‘콩레이’로 심각한 침수 피해가 입은 영덕군을 긴급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7일 오전 태풍 ‘콩레이’로 심각한 침수 피해가 입은 영덕군을 긴급 방문했다.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경북도 평균 강ㅜ량은 162mm를 보였지만, 영덕지역은 7일과 8일 이틀 동안 평균 310mm(영덕읍 383mm)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도내에서는 사망 1명, 이재민 314세대 501명이 발생해 재해구호물품 1000세트와 밥차 2대를 긴급 지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아침 일찍 피해 현장을 찾아 “태풍 피해지역의 주민들이 빠른 시일 안에 안정된 생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 행·재정력을 동원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한편 도는 태풍으로 사망1명, 실종 1명, 건물침수 1,430동, 어선 15척 표류, 낙과 피해 등을 입었다면서 지난 5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다.

도는 피해지역에 긴급구호물품 지급, 임시 구호소 마련 등 피해복구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