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공무원, 태풍 피해현장 긴급투입…신속 피해복구 나서

이철우 도지사 현장 방문, 주민위로 및 복구현장 진두지휘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09 23:38:13

▲ 경북도청 공무원 180여명이 7일과 8일 이틀동안 긴급 복구반을 비상소집해 피해가 컸던 영덕군 영덕시장과 삼사리 해안마을에서 집중적인 복구작업을 실시했다.ⓒ경북도

경북도청 공무원 180여명이 태풍 ‘콩레이’로 피해를 입은 영덕군에 집중 투입해 피해복구에 나섰다.

이들은 7일과 8일 이틀동안 긴급 복구반을 비상소집해 피해가 컸던 영덕군 영덕시장과 삼사리 해안마을에서 집중적인 복구작업을 실시했다.

도청 자치행정국과 일자리경제산업실, 복지건강국 직원을 중심으로 구성된 긴급복구반은 태풍으로 큰 생채기가 난 피해지역을 찾아 배수작업을 실시했다.

또 침수피해가 발생한 집안의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흙더미로 뒤 덮힌 도로 등을 정비하는데 구슬땀을 흘렸다.

8일에는 도 본청을 비롯해 환동해지역본부 직원까지 총 92명 피해복구반이 힘을 합쳐 영덕 현장지원에 나섰다.

이번 태풍 ‘콩레이’는 특히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컸는데, 영덕읍에는 태풍으로 도 평균 강우량 162mm를 훨씬 상회하는 400mm에 육박하는 물 폭탄이 쏟아졌다.

이 때문에 영덕군은 1명의 인명피해와 함께 314세대 501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특히 건물의 침수피해가 컸는데 동해안 침수피해 건물 1430동의 98%가 넘는 1409동의 피해가 영덕군에 집중됐다.

한편 경북도는 태풍이 상륙한 6일 오전 도지사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전 점검과 대비를 하는 등 피해상황을 발 빠르게 점검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재난안전대책본부장 명의의 특별지시 1호와 2호를 각각 발령하고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주민대피와 함께 신속한 피해조사 및 철저한 사후 수습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자연재해의 발생 자체는 인간의 힘으로 완전히 막을 수 없겠지만, 피해는 행정적인 노력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줄일 수 있으며, 그것이 바로 행정의 역할”이라며 “이번 피해지역 긴급 복구와 같이 재난‧재해에 대해서는 각별하고도 신속한 대응으로 도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는 ‘365일 안전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