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태풍피해 영덕군에 응급복구비 5억원 긴급 지원

행안부 재해구호기금 1억4000만원 지원…대구시에서도 성금 3억원 기탁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09 23:35:31

▲ 경북도는 태풍 ‘콩레이’로 주택 침수피해가 극심한 영덕군에 응급복구비 5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사진은 지난 6일 열린 도지사 주재 태풍 긴급 대책회의 장면.ⓒ경북도

경북도는 태풍 ‘콩레이’로 주택 침수피해가 극심한 영덕군에 응급복구비 5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1991년 태풍 ‘글래디스’328m/m 호우로 193억원의 피해가 발생된 후 처음으로 영덕지역에 383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이날 8시 현재 영덕에서는 현재 사망1명, 건물 침수 1409동, 어선 15척, 농경지 1575ha 등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또 도로 22건, 하천 9건, 소규모 36건, 산사태 25건, 기타 18건 등  공공시설 110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경북도는 태풍피해 주민들의 안정된 생활과 공공시설물 복구를 위해 이같이 응급복구비를 긴급 지원했다.

또 도와 영덕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주민, 도청공무원, 자원봉사단체 등으로 구성된 응급복구반을 편성 지원했다.

한편 지난 7일에는 행안부 재해구호기금 1억4000만원을 지원했으며, 대구시에서도 성금 3억원을 기탁하고 자원봉사자 45명과 중장비 12대를 지원하는 등 실의에 빠진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시가 대구경북상생발전 차원에서 성금을 기탁한 만큼 경북도는 수해민들의 일상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빠른 시일내 복구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