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 울릉도 찾아 해양정화활동 펼쳐

2일부터 3일간 울릉군 특수수난구조대와 해양 생태복원 나서
With POSCO 앞장, 울릉군 간 우호협력 다져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5 10:24:39

▲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이 울릉군 특수수난구조대와 함께 울릉도 인근 해역에서 불가사리와 성게 등 해적생물과 폐어구 등을 치우며 해양 정화활동을 했다.ⓒ포스코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이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울릉군 특수수난구조대와 함께 울릉도 인근 해역에서 해양 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번 활동은 울릉군 해양수산과 협조를 받아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 30여명과 울릉군 특수수난구조대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울릉도 수중 생태계 복원에 나섰다.

최근 동해안을 비롯한 울릉도 인근 해역에 해조류가 사라지는 갯녹음 현상이 심각해 지고 있다. 해조류는 해양 생태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물고기들의 먹이와 산란의 장소이나 해적생물의 증가로 해양생태계가 파괴되고 있다.

이에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울릉군 특수수난구조대와 함께 2일 울릉군 울릉읍 도동리 내항, 3일 북면 현포리 내항 4일 울릉읍 저동리 외항 등 총 3곳 내·외항에 늘어난 해적생물 구제와 각종 폐플라스틱류, 폐어구 등을 함께 수거했다.

봉사단원들은 준비한 잠수도구와 장갑, 그물망, 마대자루 등을 활용해 3일 도동리 내항에서는 폐플라스틱류를 포함한 폐어구 등을 수거하고 4일에는 해적생물인 불가사리와 성게를 집중 구제해 총 5 톤을 모았다.

이날 참석한 봉사단 김응래 회장은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With POSCO가 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울릉군 주민들께 힘이 되고 감동을 줄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릉군 특수수난구조대 이종택 대장은 “울릉도와 독도를 지키기 위해 인근 해역의 해양생태계를 보존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이를 위한 포스코 임직원들의 열과 성을 널리 알리고 소중한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지난 2013년 9월 울릉군과 상호교류 및 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하고 지속적인 교류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포항지역 클린오션봉사단과 울릉군은 울릉도와 포항에서 연합 봉사활동을 펼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