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7일 개막…신북방경제 교두보 마련

7부터 3일간 포항에서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열려
경제·통상, 항만·물류 등 포항선언 선포
경북도-러시아 연해주 간, 포항시-블라디보스톡 간 자매결연 체결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5 09:30:16

▲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달 24일 포항 남·북부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포럼의 성공 개최를 위한 분야별 점검을 통해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뉴데일리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7일부터 3일간 ‘함께 하는 한-러, 함께 여는 미래’라는 주제로 국내 17개 시·도지사와 러시아연방 9개 주지사를 비롯한 전문가, 기업인 등이 참가한 가운데 포항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한국과 러시아 양국 간 경제, 통상, 과학, 물류,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 경제, 무역, 해운 등 다양한 분야 협력논의

포럼에서는 한-러 지방정부 대표가 참석해 상호 협력확대를 논의하는 지방정부 서밋과 메인행사인 한-러 지방협력포럼 출범식, 통상확대 및 분야별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비즈니스 포럼, 무역·투자상담회, 지방정부 간 양자회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우선 8일 포스텍 국제관에서는 한국무역협회 주관으로 비즈니스 포럼과 한국경제통상학회 주관으로 전문가 포럼이 개최된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과 러시아 전문가 등 300여명의 참석한 가운데 경제, 무역, 해운, 항만, 에너지, 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또 이날 오후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는 양국 26개 지방정부 대표가 참석해 양국 지방정부 간의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지방정부 서밋(SUMMIT)이 열린다.

서밋에서는 포럼의 공동 의장인 경북도지사와 연해주 주지사가 서밋의 결과물인 ‘포항 선언문’에 각각 서명할 계획이다.

포항 선언문에는 경제·통상, 교육․과학을 비롯해 항만, 물류 분야 등에 대한 협력 증진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오후 5시 포스텍 체육관에서는 한-러 양국의 정부인사와 26개 지방정부 대표단, 기업인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한-러 지방협력포럼 출범식’이 열린다.

출범식에서는 지방정부 서밋(SUMMIT)에서 채택한 포항선언을 선포하면서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대장정이 포항에서 시작됨을 알린다.

이날 경북도는 극동 러시아의 연해주와, 포항시는 블라디보스톡과 각각 자매결연을 체결한다.

이와 함께 경북도는 국내 지자체와 러시아 지방정부 간 양자회담도 주선하는 등 양국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 확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통상, 투자확대를 위한 교류의 장이 될 무역상담회와 투자 상담회도 동시에 진행된다.

한편, 경북도와 포항시는 이번 포럼을 통해 지난해 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 시민에게 새로운 희망과 용기를 주고 범시민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포럼 출범 기념주간’을 운영하고 영일대 해수욕장에 ‘한-러 문화광장’도 조성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포럼을 통해 개최지 포항이 항만·물류도시로서의 위상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그 동안 중국, 일본 중심으로 치중돼 있던 무역·통상과 교류협력이 거대한 러시아와 유라시아의 넓은 시장으로 새롭게 나아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