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섭 김천시장 “노조측 일방적 무리한 요구 절대 수용못해”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김천시청 기습 불법점거 강력 대응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7 10:10:34

▲ 김충섭 시장은 6일 김천시청 3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김천시청 기습 불법점거에 대해 소회와 대응방침을 밝혔다.ⓒ김천시

김충섭 김천시장은 최근 민주노총 조합원의 김천시청 불법점거에 대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시장은 6일  김천시청 3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김천시청 기습 불법점거에 대해 소회와 대응방침을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이번 민노총의 시청 불법 점거 사태로 인해 민원인과 시민들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말하면서 “시민들이 민노총 노조원들의 불법행동에 강력해 대응해 준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 시장은 지난 2일 민주노총 대표와 면담에서 “노초측의 주장과 요구는 타당성과 합리성이 약하고 형평성과 기회균등의 원칙에 맞지 않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고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민주노총은 지난 8월부터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기간제 근로자들의 무기계약직 전환 등 정규직화를 요구하면서 집회를 계속해 오고 있다.

지난 10월 30일에는 민주노총 노조원 150명이 이틀동안 시청 주차장과 로비에서 농성을 벌여 민원인들에게 큰 불편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시장실을 불법점거해 시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날 김 시장의 기자회견에서 도를 넘은 민주노총의 불법적 집회 중단을 촉구하면서 “불법행동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으며 노조의 일방적인 요구에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김 시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사회양극화 해소를 위해서는 바람직하나 재원이 추가로 소요돼 결국 시민의 부담으로 돌아가게 된다”면서 “정부의 정규직 전환가이드라인과 김천시의 재정 사정을 고려하여 예산의 가용 범위내에서 순차적으로 정규직화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