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석불좌상, 경주 반환 민관 공조키로

경주시·시의회·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 시민운동본부 업무협약 체결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7 23:14:03

▲ 청와대 석불좌상 경주반환 민관 업무협약 체결 장면. 왼쪽부터 윤병길 시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김윤근 경주문화재찾기 상임대표.ⓒ뉴데일리

일제강점기 때 경주를 떠난 청와대 석불좌상의 반환을 위해 민관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경주시와 경주시의회,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시민운동본부에서는 7일  대외협력실에서 보물 제1977호인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慶州 方形臺座 石造如來坐像)’ 일명 청와대 석불좌상의 경주반환을 위한 민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시의장, 김윤근 경주문화재찾기 상임대표를 비롯해 공동대표인 이상필 경주향교전교와 최순호 경주상공회의소 회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청와대 석불좌상의 반환이라는 경주시민 숙원을 해결하는데 있어 민과 관의 뜻이 조금도 다르지 않다는 것을 대내외에 보이고, 특히 청와대라는 상징적인 곳에서 경주 문화재를 되찾는 노력을 통해 향후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무협약 주요내용으로는 민관 협력을 통해 청와대 석불을 반환받고, 이 불상의 출토지로 확인된 도지동 이거사지를 복원 정비해 향후 영구히 제자리로 안치할 것을 천명하고 있다.

또 청와대 불상의 경주 반환 시에는 성대한 시민환영대회를 열고, 우선 불상을 시청사로 모셔 적절한 의식을 치른 후 국립경주박물관에 위탁 보관, 임시 안치할 계획을 밝혔다.

시와 시의회는 향후 불상의 경주 반환과 임시안치, 보존처리, 이거사 영구 안치를 위한 조례 제정 등 방안을 강구하고, 이거사지 복원과 정비 등 관련 예산 마련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