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동해해양경찰, 중국어선 합동단속

울릉도 근해 중국어선 불법어업 행위 집중 단속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6 07:45:00

▲ 울릉군 저동항 앞바다에 피항 중인 중국어선.ⓒ울릉군

울릉군은 동해해양경찰서와 합동으로 북한·중국 민간어업 협정체결로 북한수역으로 출어하는 중국어선의 불법어업 행위를 집중 단속에 나섰다.

4일 울릉군과 해경은 어업지도선인 경북 202호와 동해해경 연안구조정 S-112정을 이용해 울릉도 근해 중국어선 12척을 5회에 걸쳐 영해 밖으로 퇴거조치했다.

중국어선은 2004년부터 북한수역으로 출어하고 있으며 그 규모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에는 중국어선들이 기상악화를 빌미로  울릉도 연안에 피항함에 따라 부설어구훼손, 해양오염, 해양시설물 파손 등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동해어로한계선 근처에도 다수의 중국어선이 있어 동해해경 경비함 1512함과 5001함이 불법조업 단속을 위해 대기 중에 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이번 합동 단속으로 수산자원과 해양환경을 보호하고 어업질서를 확립해 어업인 생계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