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낭비제로 활동으로 수익성 향상 매진

포항제철소, 낭비개선 마인드 향상, 고유 경쟁력 강화
낭비개선 우수사례 공유…수익성 개선효과 배가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07 19:30:38

▲ 현장의 설비를 점검 중인 포항제철소 직원들.ⓒ포스코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연초 제철소 내 모든 현장에서의 활발한 낭비 줄이기를 통해 수익성 향상에 매진하고 있다.

포항제철소는 올해로 5년차에 접어든 ‘낭비제로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며 수익성 향상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임직원들의 낭비개선 마인드을 향상시키기 위해 ‘낭비제로활동 설명회’, ‘낭비제로 활동 우수사례 공유회’ 등을 집중 실시하기도 했다.

또 이러한 ‘낭비제로 활동’의 일환인 낭비개선 과제 중에 우수사례를 선정하여 이를 전파하고 있다.

‘낭비개선 우수사례’ 공유는 7일 ‘후판부 베어링 블록 타입 변경으로 수리시간 단축’ 개선과제까지 매주 1건, 지난해 총 62건 실시되었으며, 유사한 현장에 적용되면서 수익성 개선효과가 배가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제철소 현장의 설비를 가동하는 목적과 그 원리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수익성 관점에서 개선하고 있다. 관행적으로, 습관적으로 이루어지던 부분을 면밀하게 검토하여 불필요한 낭비를 없애는 활동을 지속 실천해 포항제철소 고유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