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승격 70년, ‘문화도시’로 큰 걸음 내딛어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정립을 위한 2019 문화정책 계획
일상에서 누리는 생활문화시대 실현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09 07:33:43

▲ 포항시 청사 전경.ⓒ포항시

포항시가 시민 누구나 어디서나 문화예술 활동을 즐기고 배울 수 있는 생활문화 생태조성을 위한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등 문화도시로서 큰 걸음을 내딛고 있다.

시민누구나 문화예술활동을 즐기고 배우는 생활문화 생태를 조성하고, 문화기반 시설의 확대보급으로 문화도시의 토대를 공고화해 시민의 품격을 높이는 등 다양한 사업을 계획하고 있는 것.

◊ 사람중심, 창조적 문화기반시설 확충

시는 사람중심, 창조적 문화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기존의 노후화한 문화시설을 대신할 고품격 문화공연 환경에 적합한 전문 문화공간인 ‘예술의 전당’ 건립을 위한 타당성 용역을 실시한다. 

포항이 낳은 근대한의학의 선구자이자 문학, 철학, 천문학 등 다양한 분야에 업적을 남기신 석곡 이규준 선생의 사상과 삶을 재조명하는 석곡 기념관 건립으로 포항의 자긍심을 고취한다는 목적으로, 먼저 상반기 중 기념관 건립에 필요한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동해 문화중심도시로서 초석을 다져가고 있는 포항의 지리적 장점을 활용하는 해양문화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환동해문명사 박물관’ 건립 유치는 포항의 위상을 높이는 결과를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 포항시립교향악단의 연주 모습.ⓒ포항시

◊ 모두가 누리는 생활문화 환경을 위한 문화콘텐츠 확충

시는 예술성 높은 클래식 공연으로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교향악, 합창단, 연극단 등 시립예술단 정기공연 18회를 추진하고 시승격 70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팝스뮤직과 포항시민 1,000여명이 합창으로 참여하는 ‘2019년 포항뮤직페스티벌’을 준비하고 있다.

이외에도 포항을 전국적으로 알릴 해외자매도시 교류공연, 해오름동맹 공연 등 다양한 공연을 추진하며 특히 올해 해오름동맹 공연은 포항이 주축이 돼 초대형칸타타 ‘카르미나 부라나’를 준비하고 있다.

또 석곡 이규준, 포은 정몽주 등 포항을 빛낸 인물들의 발자취를 조명하고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내는 전통문화 발굴에 적극 나선다. 시민들이 생활 속 문화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덕동 전통문화체험관을 사계절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전통음식 만들기 등 체험프로그램도 24개로 확대한다.


▲ 지난해 ‘꿈틀로 예술산책’공연 장면.ⓒ포항시

◊ 포항문화재단 운영, 문화도시 기반조성

문화도시 역량강화를 위한 기획공연 및 전시 확대해 시 승격 7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기획공연으로 3월에 가수 이문세의 이야기를 극화한 ‘뮤지컬 광화문 연가’, 5월에는 고희를 맞는 가수 최백호 초청콘서트‘고희’, 8월에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아이스발레단 내한공연 등 대규모 공연이 준비돼 있다.

중앙동 중심으로 기존에 추진하고 있는 문화적 도시재상사업인 ‘꿈틀로’사업의 확대와 콘텐츠의 다양화를 위한 도시문화 숲 가꾸기 사업으로 공공조형물 설치, 아트스퀘어 조성을 추진하고 문화적 앵커시설 활성화 사업으로 청포도 다방, 문화공판장 등을 운영한다.

포항시는 문화도시 지정사업 예비대상자로 지정됨에 따라 5년간 최고 200억의 사업비 확보를 위해 스틸문화 가치확산, 문화도시 시민포럼, 도시문화학교 시민펀딩 같은 문화콘텐츠를 구성하고 문화전문 인력 육성 등 다양한 사업에 대해 면밀한 검토와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