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예천군의회 사태 “진심으로 사과한다”

“윤리의식 더욱 강화하고 마음가짐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1 09:42:41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이 최근 예천군의회 해외연수 중 발생한 불미스런 사태에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도당은 10일 성명을 내고 “한국당 경북도당과 예천군 당원협의회는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무엇보다도 한국당을 지지하고 성원해 준 국민여러분과 예천군민 여러분, 그리고 당원동지 여러분을 실망시켜 드린 것에 대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히 진상을 조사해 불미스러운 행동을 한 다른 의원들이 있을 경우 출당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향후 지방의원들 대상 도덕성 함양교육 강화 등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이번 사건은 우리 한국당 소속 모든 의원들의 윤리의식을 더욱 강화하고 마음가짐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여러분을 섬기는 한국당이 될 수 있도록 한국당 경북도당과 예천군 당원협의회는 각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