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의대 임승순 교수팀, 세계 최초 지질대사와 대식세포 식균작용 간 기전 규명

미국국립과학원회보 온라인 판에 논문 게재
염증대사질환 치료의 새로운 표적인자 제시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2 03:38:31

▲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생리학교실 임승순 교수.ⓒ동산의료원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생리학교실 임승순(사진) 교수팀이 대식세포 식균작용과 지질대사 간의 연관성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임 교수팀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과의 공동연구로 스테롤조절요소결합단백질(SREBP) 계열의 전사조절 단백질을 통한 대식세포(동물 체내 모든 조직에 분포하여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 식균작용과 지질대사 간의 연관성을 규명하는데 성공했다.

이 연구 논문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2018년 12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지질대사와 식균작용 사이를 연결하는 새로운 기전을 밝힌 것으로, 기존에 대식세포의 식균작용은 병원체 노출에 대한 대식세포 고유의 면역반응으로 잘 알려져 있었지만, 막지질 조성의 변화가 대식세포 식균작용에 영향을 미치는 기전이 명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었다.

SREBP(지방산 및 콜레스테롤 합성을 유도하는 유전자 조절 전사조절인자)-1a가 결핍된 돌연변이 세포에서 식균작용이 손상됐고, 이러한 SREBP-1a의 결핍은 막지질의 변화된 지질구성의 결함, 즉 막지질 래프트 즉 세포막에 존재하는 콜레스테롤과 인지질로 구분돼 정렬된 영역, 세포막에서 다양한 신호전달, 막 수송 등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부분과 액틴 세포골격 네트워크 사이의 상호작용 감소 때문임을 규명했다.

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SREBP-1a가 대식세포 식균작용의 주요한 인자임을 입증했다”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염증 및 지질대사와 관련된 죽상동맥경화증이나 관절염 등의 염증대사질환 원인을 규명하고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신진연구자지원사업과 선도형연구센터인 비만매개질환연구센터(MRC)의 지원을 받았으며, 생리학교실 박사과정 이재호 학생이 제 1저자로 참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