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성주군, 사회복지시설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지원사업 실시

입력 2019-02-11 23:56

성주군(군수 이병환)이 청년들의 도시유출을 막고 질좋은 복지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사업 지원에 나선다.

군은 지역내 사회복지시설 대상으로 3월부터 이 사업 지원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성주군에 있는 사회복지 시설 중 청년복지 행복도우미를 신청한 시설은 총 4개소로 성주군종합사회복지관, 밀알직업재활센터, 파티마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복지마을양로원에서 1~2명씩 채용·공고중에 있다.

해당 시설은 공개채용을 원칙으로 하며 각 시설별 홈페이지를 통해 채용현황 및 근무여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청년일자리가 많이 부족한 농촌지역에서 질좋은 복지일자리가 생겨서 우리지역에서 많은 청년들이 일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복지분야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청년복지 행복도우미는 경상북도에서 질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마련한 복지분야 일자리로 구인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복지시설과 복지분야에 취업하기를 희망하는 청년들을 연결해 주는 사업이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