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대구시, 상리동음식물처리시설 두고 시와 의회간 ‘설전’

홍인표 의원, 공사 과정 전문인력 참여 여부 및 부실 운영 문제 제기

입력 2019-02-13 12:35

▲ 대구시의회 제264회 임시회가 열린 12일 오전 홍인표 의원(사진 오른쪽)의 시정 질문에 권영진 대구시장(사진 왼쪽)이 답변하고 있다.ⓒ뉴데일리

대구시 서구 상리음식물처리시설을 두고 ‘부실 설계’라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이를 두고 시와 의회간의 뚜렷한 입장 차가 드러났다.

12일 대구시의회 제264회 임시회에서 경제환경위원회 소속 홍인표 의원이 서구 상리동 음식물처리시설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시정 질문에 나선 홍 의원은 △음식물류폐기물 및 분뇨처리시설 설치공사 과정 중 전문인력 참여 여부 △3차례에 걸친 공사기간 연장 △지체상금 관련 문제 △대구시의 미흡한 대처능력 등 전반적인 문제점을 지적했다.

홍 의원은 “전문 인력 참여가 전체적으로 미흡했다. 환경부분 특수성이 절실히 요구되는 분야임에도 설계 검토 단계부터 시공 및 감리가 전반적으로 부실하게 운영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3차례에 걸친 공사기간 연장도 근거가 미약하다. 공사계약서에 기한 내 완공 못할 시 계약금액의 0.1%인 총 259억 원의 지체상금을 납부해야하지만 시운전 기간 부족 등 책임 소재 등을 가려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은 답변에서 “입찰단계 검토, 감리단계 등에 환경전문가 참여가 좋았을 것이라는 지적은 옳으나 환경공무원이 입찰 기본설계나 참고자료를 만들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무리한 지적이다. 감리는 시방서대로 공사진행을 점검하는 위치다. 원천적으로 공사 부실이었다고 단정 짓는 것은 무리다”며 팽팽히 맞섰다.

이날 시정 질문에서는 홍 의원과 권 시장의 설전으로 팽팽한 긴장감이 형성되기도 했다.

이어 보충질문에 나선 김동식 의원은 “지하공간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은 악취가 몸에 배여 식당에서 식사도 못하고 추운 겨울 바깥에서 박스를 깔아놓고 식사를 하고 있다. 민원 발생 우려로 내부습기 제거를 위한 환기시설도 상시 가동을 안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며 근로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또 “시설에 문제가 없다는 대구시의 입장을 들어보면 현 상태로 운영이 지속될텐데 당장 내년 10월에 대구시가 시설을 인수하게 된다. 지하에 내려가보면 기계가 돌아가는 곳에 물이 항상 차 있다. 음식물처리 과정에 생긴 것으로 반복되면 기계 정상 가동도 어렵고 그에 따른 기계 수명도 단축될 것이 우려된다. 내년에 대구시가 인수하고 나면 새로 다 들어내고 공사해야 할 판”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대구 상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은 국·시비 686억 원을 들여 2013년 준공했으나 음식물쓰레기 분해에 필요한 미생물 활성화 수준이 일정하게 유지되지 않는 등의 문제로 악취가 발생, 지속적인 민원이 제기돼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