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채아 경북도의원 “독도재단 사무총장 인사청문회 도입해야”

이철우 경북도지사 “독도재단 사무총장 인사청문회 도입 시기상조”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3.13 12:39:40

▲ 박채아 도의원이 12일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펼치고 있다.ⓒ경북도의회

일본의 독도영유권 침탈행위가 매년 반복되는 가운데 경북도 산하기관인 독도재단 사무총장의 경북도의회 인사청문회 도입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북도의회 박채아 의원(문화환경위·비례대표)은 12일 오후 열린 제30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나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맞서 독도영유권을 강화할 수 있는 독도재단 역할이 요구되고 있다”면서 새롭게 출발하는 독도재단의 사무총장의 인사청문회 도입 필요성을 역설했다.

박 의원은 질문에서 “이런 중요 시점에 최근 독도재단의 역할이 도민의 기대가 미치지 못하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에 독도재단 사무총장에 대한 인사청문 도입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질문에 대한 답변에 나선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독도재단의 불투명한 운영이 감사에서 드러났고 지난해 출자출연기관 평가 결과, 최하위에 머물러 도민의 기대를 저버렸다며 솔직히 문제점을 인정했다.

하지만 이 지사는 독도재단 사무총장 인사청문회 도입과 관련, “현재 독도재단 조직체계도를 개선해 대표이사 체제에서 사무총장 체제로 전환했고, 경북도와 경북도의회가 참여하는 사무총장 추천위를 구성해 전문성과 도덕성을 심도있게 검증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하지만 청문회 절차에 관해서는 도의회 의장 등 더 많은 의견을 교환 후 결정할 문제”라며 당장 도입은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 의원은 질문에서 경북도의 청년실업대책을 추궁하고 “청년창업이 폐업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정책적 대안이 필요하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이에 이 지사는 “청년창업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경북에서 청년이 정착하는 경북을 만들기 위해 청년커플창업지원제 등 다양한 청년지원책 펼치고 있지만, 청년일자리 확보사업이 오히려 청년미래를 옥죄서는 안 되고 일자리 안정성과 지속성에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중소기업 벤처부와 연계해 컨설팅과 경영애로 해소하고 청연 창업 제품 판로개척에 나서고 경북도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