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경주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본격 추진

도시청년시골파견제 등 4개 사업에 국비 지원
총 25억 6천 투입…교육 및 컨설팅, 사업화 자금 지원

입력 2019-03-14 02:14

▲ 주낙영 경주시장의 지난 1월 신년 언론인 간담회 모습.ⓒ경주시

경주시가 ‘2019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3월부터 본격 추진한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청년마을 일자리 뉴딜사업과 도시청년 시골파견제는 지역자원을 활용한 참신한 창업아이템을 선정해 교육 및 컨설팅, 사업화 자금 지원 등을 하는 사업이다.

시는 △청년마을 일자리 뉴딜사업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중소기업 청년일자리 사업 △경북형 사회적 경제 청년일자리 사업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또 중소기업 청년일자리 사업과 경북형 사회적 경제 청년일자리 사업은 참여 기업이 청년을 신규 채용할 경우 인건비 월200만원을 2년 동안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55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경주시는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2억6000만 원 △중소기업 청년일자리 사업 13억 원 △경북형 사회적 경제 청년일자리 사업 10억 원 등을 지원해 120여명의 청년채용을 목표로 고용 친화적 환경 조성을 추진해 갈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의 경제 고용 사정이 어려운 만큼 청년들에게 일자리 기회를 제공해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지원 할 계획”이라며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해 청년이 돌아오는 일자리를 창출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