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이재도 경북도의원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수도권공장 총량제 실시해야”

확연히 다른 보다 공격적이며 전략적인 방식 대응 주문

입력 2019-03-15 07:47

▲ 이재도 의원(포항7·교육위원회)은 13일 제3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 나서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한 수도권공장 총량제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 이재도 의원(포항7·교육위원회)은 13일 제3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 나서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한 수도권공장 총량제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수도권공장 총량제 실시,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를 위해 기존 SK하이닉스 유치 때 보여준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보다 공격적이며, 전략적인 방식으로 대응해 줄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

수도권공장 총량제와 관련해 “수도권 경제력이 계속해서 팽창할 경우 지역균형이 깨지고 관련 사회문제들이 도출돼 우리 사회가 위험에 빠지게 되는지에 대해 정부에 논리적으로 대응해 달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 의원은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는 종사자 수, 예산 등 규모면에서 미래 경북의 성장동력 확보에 사활을 걸어야 할 만큼 중대하므로 보다 견고하고 치밀한 유치 전략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어 지역항공사 활성화가 지역민의 교통편의, 지역인재 고용 창출, 지역자금의 역외유출 방지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제하고 “무엇보다 동남권 지역은 세계적인 기업 포스코, 세계적인 대학 포스텍, 경주 하이코-컨벤션센터 등과 같은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도와 포항시의 협조와 지원이 지속되면 동남권 지역은 비행기가 수시로 뜨고 내리는 모습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진 및 재난 사후관리와 관련해 포항 지진 1년이 지나도록 200여명의 주민들이 아직도 흥해체육관에서 지내고 있다면서 “피해 지역민들의 85%이상이 지진에 대한 공포를 느끼고 있다”면서 “지진 피해지역 주민들이 아직도 보상을 못받고 있는 등 보상과 복지대책을 위한 관련 법률의 조속한 제·개정을 국회에 주문해 달라”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