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환 경북도의원 “국정운영 5개년 계획 대응, 경북도 사업 추진 미약”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3.14 01:34:15

▲ 경북도의회 박영환 의원(영천2·기획경제위원회)은 도의회 도정질문에서 현 정부가 들어서며 발표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대응하는 경북도의 사업 추진이 미약하다고 지적했다.ⓒ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 박영환 의원(영천2·기획경제위원회)은 도의회 도정질문에서 현 정부가 들어서며 발표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대응하는 경북도의 사업 추진이 미약하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13일 제307회 경북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경북지역 공약사업 현황과 중앙정부 협력 및 소통 창구인 지역출신인사 부재에 따른 대책, 경상북도 항공산업과 군수방위산업 육성 방안, 주민반대가 발생하는 기피․혐오시설 사업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먼저 현 정부가 들어서며 발표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대응하는 도의 사업 추진이 미약하다고 지적하고 “경북도에서 균형발전을 위한 대통령의 지역공약 이행을 촉구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밝혔다.

그는 “중앙정부 내 지역출신인사의 부재는 지역의 프로젝트나 예산 확보에서 불이익을 받는 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중대한 정책 등 지역의 이익이 크게 침해될 소지가 있다”며 중앙정부 협력 및 소통 창구인 지역출신인사 부재에 따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어 주요 장비를 수도권으로 이전하고 영천에서 철수하는 것이 기정사실화된 보잉 항공전자MRO센터 문제를 꺼내들고 “경북의 미래 신성장산업인 항공산업 육성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대비하고, 국가차원의 항공산업 확대에 따라 영천을 중심으로 한 경북의 항공산업 벨트 육성과 통합신공항 추진 등 항공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말했다.

박 의원은 “영천시와 경북도가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군수방위산업 육성 사업 추진 후 10여년이 지나 지지부진하. 영천을 중심으로 한 경북 군수방위산업 육성과 발전 방향, 군수산업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도의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