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대구시의회, 대만 정부 초청 공식 방문

15일부터 18일까지 2박 4일 타이베이·가오슝 방문
문화·관광분야 교류 확대 및 여성 권익 신장 정책 중점 견학

입력 2019-04-15 17:41

▲ 대구시의회가 자매·우호도시인 대만을 공식 방문한다.ⓒ뉴데일리

대구시의회(의장 배지숙)가 자매·우호도시인 대만을 방문한다.

대만정부 초청으로 실시되는 이번 방문은 15일부터 18일까지 2박 4일간 대만 타이베이시의회와 가오슝시의회와 실질적인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타이베이시·시의회는 2010년 자매도시결연 후 3번째 공식 방문이며 가오슝시·시의회는 2018년 우호협력도시 협정 후 첫 방문이다.

이번 방문에는 배지숙 의장과 김혜정 부의장, 송영헌 의원, 황순자 의원, 이영애 의원이 대표단에 참여했다.

대구시의회 대표단은 양 도시 간 우호협력을 증진하고 최근 대구 방문이 급증하고 있는 대만 관광단 확대 등 문화·관광 분야의 실질적인 민간부분 교류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또 이번 대표단은 신베이시립도서관과 행정원 성별평등처, 가오슝 트램컨트롤센터 등을 각각 방문할 예정이다.

특히 성불평등지수가 아시아 최저 수준인 대만의 성평등 및 여성권익 신장 정책을 중점적으로 견학할 계획이다.

대구시의회 배지숙 의장은 “이번 방문으로 타이베이, 가오슝 양 도시와 한 차원 높은 교류·협력이 이뤄지고 향후 관광, 문화 경제 등 다양한 방면의 교류 협력이 더욱 활발해 질 수 있도록 힘써 나가겠다”며 “공식 방문을 통해 향후 의정활동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