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 시민중심으로 운영한다

오는 20일부터 시민중심존 인터넷 접수
메인무대 앞 3000석, 시민에 배정

입력 2019-05-14 14:04

▲ 포항시는 시승격 70년 기념,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에서 시민중심존을 운영한다.ⓒ포항시

포항시는 시승격 70년을 맞아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를 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을 주인공으로 하는 축제를 만들고자 시민중심존을 운영한다.

시민중심존은 메인무대 앞 3000석을 시민을 위한 좌석으로 6월 1일 포항 밤하늘 가득 화려하게 수놓을 국제불꽃쇼 관람을 위해 마련됐다.

시민중심존 입장을 위해서는 반드시 사전 신청을 해야 하며, 타 지역 관광객 유치와 많은 시민 참여를 위해 인터넷 접수와 현장배부를 병행해 진행된다.

인터넷 접수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포항시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1인당 2매 신청이 가능하다. 당첨자 추첨은 23일 진행되며, 추첨당일 14시부터 홈페이지에서 당첨자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인터넷으로 신청을 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현장배부도 진행될 예정이다. 현장배부는 축제 첫날인 5월 31일과 국제불꽃쇼가 펼쳐지는 6월 1일 양일간에 걸쳐 이뤄진다.

31일에는 오후 4시부터 불빛퍼레이드 구간인 송림초등학교 인근 지정 배부처에서 1인당 2매씩 선착순으로 배부가 한다.  6월 1일에는 16시부터 국제불꽃쇼 장소인 형산강 체육공원 관광 안내소(Tourist Information)에서 같은 방식으로 배부 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국제불꽃쇼 관람석 중앙을 시민중심존으로 지정해 축제를 찾는 시민과 관광객이 객체가 아닌 주체로서 모두가 주인공이 되는 축제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는 시승격 70년에 맞춰 국내 최대 너비(1㎞) 불꾳쇼를 비롯해 △고퇴경과 함께하는 랜덤플레이 댄스 △대형오브제가 투입되는 불빛퍼레이드 △이승환 외 7개 팀의 밴드가 6시간 연속 공연을 펼치는 렛츠씽 팡퐝 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