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이철우 지사, 포항 끝으로 소통 간담회 마무리 ‘도민 가려운 곳 긁는 시간’

포항시 방문…기관단체, 주민대표들과 지역현안 및 애로사항 청취
23개 시군 간담회 통해 도민과 지역 현안 함께 고민하며 민생안정 노력

입력 2019-05-16 01:42

▲ 이철우 도지사(왼쪽)가 15일 오후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포항시민 소통간담회에서 이강덕 시장과 손을 맞잡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뉴데일리

“현장 소통 간담회를 통해 도민의 곁으로 찾아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지역민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됐습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3개 시군을 순회하며 도민의 현장목소리를 들은 소통간담회를 15일 포항시를 끝으로 모두 마무리했다.

이 지사는 도지사 취임후 불철주야 지역 곳곳을 누비며 생생한 경북 현장을 발로 뛰었다.

이날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소통 간담회에는 이철우 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경북도의회 의원, 포항시 기관·사회단체장과 주민대표 등 200여명이 함께 자리를 했다.

간담회에서는 경북도정의 주요현안 설명에 이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환동해 중심의 북방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업기반 조성 등 지역의 염원과 발전 방안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어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리튬이차전지의 핵심소재분야인 양극소재 전구체를 전문적으로 생산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에코프로지이엠을 찾아 기업 경영진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지사는 이곳을 찾아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혁신을 통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나 미래를 선도하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그는 포항시 북구 흥해읍 곡강‧용한리 일원에 약 78만평 규모로 조성중인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현장을 방문해 현재까지 진행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영일만4일반산업단지의 성공적인 조성을 통해 영일만항 개항에 따른 항만기능의 증대와 21세기 환동해권 중심도시로 도약을 위한 기틀이 마련되기를 기원했다.

한편 이 지사는 23개 시군을 직접 방문해 도민과 만나 저출생·노인·일자리·관광·경제 등 지역의 현안과 애로사항을 함께 고민했다.

특히 간담회에서 제기된 330여건의 건의사항 중 가장 시급한 과제 41건에 대한 예산 353억원을 이번 추경에 반영하는 등 도민의 고민해결에 신속히 대처했다.

이 지사는 “간담회를 통해 도민의 가려운 곳을 조금이나마 긁어줄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면서 “항상 낮은 자세로 도민과의 거리를 좁히고 소통하는 모습을 통해 새로운 바람으로 우리가 꿈꾸던 자랑스러운 경북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