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대구시,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공모사업 2회 연속 선정

2회 연속 선정돼 관광안내체계 개선 지속 추진

입력 2019-05-22 17:19

▲ 대구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19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공모사업에 선정돼 연간 국비 1억5천만원을 확보했다.ⓒ대구시

대구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19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2019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운영사업은 관광 안내사들이 주요 관광지를 돌아다니며 관광객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고정식 관광안내소 안내체계의 한계를 극복하고 능동적인 관광 안내서비스로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시작했다. 

공모사업에 신청한 12개 지자체 중 부산, 대전과 함께 대구가 선정돼 연간 국비 1억5천만원을 2년간 지원받아 총사업비 6억원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지난 2017년 공모에 선정된 관광안내사 8명을 대구 중심지인 동성로·약전골목·근대골목 일대에 배치, 국내 관광객들에게 대구 관광지를 상세하고 보다 전문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유창한 외국어 구사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정확하고 친절한 관광정보를 전달하는 등 관광편의를 제공해오고 있다.

한편 2017년 기준, 대구방문 관광객 중 내국인은 31.3%, 외국인은 48.4%가 동성로를 방문하고 있어, 동성로를 포함한 도심이 대구의 관광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또 증가하는 외국인 개별관광객의 안내, 쇼핑 등에 대한 서비스 개선을 위해 향후 동성로 일대에 ‘외국인 사후면세점 특화거리’를 조성할 계획이어서 움직이는 관광안내소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김호섭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사업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의 가장 큰 불편사항인 ‘언어소통의 문제’를 해결하여 대구의 강점인 도심관광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