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칠곡 동명서 활동하는 김희열 작가, 한국화로 천안함 추모 챌린지 동참

입력 2019-06-09 14:01

▲ 2015년 현대한국화회 올해 작가상을 수상한 김희열(53) 작가가 천안함 46 용사와 구조 활동 중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를 추모하는 ‘천안함 챌린지’에 동참해 작품을 들어보이고 있다.ⓒ칠곡군

2015년 현대한국화회 올해 작가상을 수상한 김희열(53) 작가가 천안함 46 용사와 구조 활동 중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를 추모하는 ‘천안함 챌린지’에 동참해 눈길을 끌었다.

칠곡군 동명면에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 작가는 지난 5일 천안함 장병을 추모하는 한국화를 그려 자신의 SNS에 게시하고 추모의 글을 남겼다.

그는 화선지에 쇠사슬에 의해서 건져 올려지는 천안함과 국화, 태극기, 푸른 바다를 수묵으로 표현하고 ‘We remember 46+1, 그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붓글씨로 정성껏 써내려갔다.

김 작가는 “천안함이 폭침된 2010년 3월에는 꽃다운 청춘을 지켜주지 못한 안타까움으로 한동안 붓을 들지 못했다. 그날의 아픔이 밀물처럼 밀려오는 순간 즉흥적으로 붓을 들고 그림을 그렸다”고 말했다.

이어 “천안함에서 희생된 안타까운 청춘을 푸른 바다로 나타냈고 그들을 추모하는 마음을 국화로 표현했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대한민국을 위해 산화한 천안함 장병들을 비롯한 모든 호국영령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이번 작품을 천안함 폭침 당시 갑판병으로 복무한 전준영 천안함 예비역 전우회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도예가로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김 작가의 부인 김진숙(51)씨도 도자기를 제작해 천안함 챌린지에 동참한다.

한편 백선기 칠곡군수의 제안으로 시작된 천안함 챌린지는 일상 삶 속에서 보훈을 실천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천안함 추모 배지를 상의에 착용하거나 46+1을 종이에 쓰고 호국 영령을 추모하는 글을 남긴 후 다음 참여자를 지명하면 챌린지가 완성된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