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국회의장 만나 포항지진특별법 제정·처리 강력 요청

촉발지진에 의한 인재(人災), 포항지진 신속한 피해구제 이뤄져야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 국회통과에 협조요청

입력 2019-06-12 18:55

▲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오른쪽 두번째)이 12일 국회 본관 접견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을 직접 만나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과 처리에 협력을 요청했다.ⓒ경북도의회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이 12일 국회 본관 접견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직접 만나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과 처리에 협력을 요청했다.

이날 장 의장은 한국의정정보협의회 발대식에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수석부회장으로 참가해 문 의장을 만나 국회와 지방의회가 입법역량강화와 의회민주주의발전 방안 모색에 상호 공감하고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장 의장은 문 의장에게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이라는 정부의 국책사업으로 발생한 촉발지진이었음이 명백한 만큼, 국회가 여·야 구분없이 6월 임시국회에서 하루 빨리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에 나서 줄 것을 강하게 요청했다.

장 의장은 “신속한 피해구제는 물론 지역재건, 진상규명 등으로 시민의 고통을 경감go 무너진 포항지역경제를 살리고 아울러 추경안에 대한 국회 심의시 포항 지원예산을 증액하는데 국회차원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요청했으며, 문 의장도 “그렇게 하겠다”고 적극 공감을 표했다.

한편 장 의장은 포항지진특별법 제정을 위해 범정부적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한 대내외적인 요청과 설득이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어 주목된다.

이미 지난해 9월에 도의회 차원의 지진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칠구)를 출범시켰고, 지난 4월 25일에는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단과 함께 한 세종 총리공관 간담회 자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도 직접 건의한 바 있기도 하다.

그는 지난 3월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과 관련해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들과 함께 지방의 균형발전과 국가성장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기폭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대한 국회차원의 전폭적인 지지와 협력을 요청하고 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