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경북신도청 어린이집 건설 방침 철회 이유 뭐냐”

입력 2019-06-20 12:34

▲ 김성진 경북도의원이 19일 예결특위에서 발언하고 있다.ⓒ경북도의회

19일 열린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당초 경북신도청 어린이집 건설과 관련해 신축 방침 철회와 대구·경북 상생본부 운영 등 대구경북 상생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김성진 경북도의원은 19일 오전 경북도의회에서 열린 2018회계연도 경상북도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결산 심사에 나서 “도청어린이집에 6천만원이 전용돼 사용됐는데 애초 경북도 방침이 어린이집을 신축한다는 것이었는데 바뀐 이유가 뭐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병삼 경북도 자치행정국장은 “도청어린이집을 노동조합과 상의해 신축하려 했었는데 신축 부지 건립비보다는 아동수요를 볼 때, 차라리 면적 확장개념이 더 나을 것 같아 그렇게 결정했다”며 “경북도 본청하고 가깝고 공무원이 근무하다 갈 수 잇는 근접성 문제를 받아들여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구(舊) 대구 산격동 부지 대구청사 부지 운영 문제점도 꼬집었다.

그는 “경북도청이 옮기고 몇 년 지났는데 상생의미라고 하지만 굳이 경북이 산격동 대구청사를 유지·관리하는 등 대구를 너무 우리(경북도)가 짝사랑만 하는 것이 아니냐”며 운영의 불합리성을 거론했다.

특히 김 의원은 舊 대구청사에 대구·경북 상생본부에 대한 역할의 의문을 제기하면서 “이제는 광역자치단체가 상생하는 일들이 비일비재한데 상생본부가 있어 경북도에서 해야 할 행사들이 대구로 자꾸 넘어간다”고 문제점을 주장했다.

이에 김병삼 국장은 “舊 도청부지는 2022년까지 국가에 매각중으로 현재 1500여평 정도 부지와 건물 4동이 남아 있는데 1곳에 상생본부가 들어가 있고, 나머지 관사는 리모델링해 회의실로 사용된다”며 “나머지 회의실은 경북노인회 사무실을 이전하고 간단한 회의장 공간으로 꾸밀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