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의회, 日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13일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규탄

입력 2019-08-13 12:19

▲ 대구시의회가 13일 일본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조치를 두고 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뉴데일리

대구시의회가 13일 오전 일본 아베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두고 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구시의회(의장 배지숙)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철회를 요구하며 “분별있고 책임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다.

일본 아베정부는 지난 G20정상회의를 개최하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추구’를 선언한 지 불과 이틀 만에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해 국제사회 비난을 받고 있다.

이날 성명서에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선언했음에도 수출 규제 등의 보호무역을 일삼는 일본 정부의 국제적 배신행위를 규탄한다. 경제력을 무기삼아 갈등을 초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시의회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우리나라 대북제제 불이행 탓이라고 핑계대지만 사실 여부에 대한 명확한 확인도 없이 곧바로 수출 규제부터 하는 것은 오로지 도발을 위한 자가당착적이고 이기적인 생떼와 다름없다”고 일갈했다.

배지숙 의장은 향후 일정 계획에 대해 “일본 정부에 감정적으로 대응하기보다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준비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다소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대구시의회는 향후 현장기업 간담회 등의 일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