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걷기 좋은 문경새재 길…‘오감만족 맨발 페스티벌’ 전국서 모여

17일 ‘오감만족 맨발걷기’라는 주제로 문경새재 야외공연장에서 열려
보고(GO)! 걷고(GO)! 즐기고(GO)! 맨발의 황톳길 체험

입력 2019-08-18 13:28

▲ 이철우 경북도지사(중간)가 2019 오감만족 맨발 페스티벌에서 관광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북도

경상북도는 전국의 아름다운 여행지 100선 중 영예로운 1위를 차지한 경북 문경새재에서 ‘2019 오감만족 맨발 페스티벌’이 지난 17일 열렸다.

이번 축제는 ‘보고 걷고 즐기고 오감만족’이라는 주제로 맨발로 황톳길을 체험하기 위해 전국에서 많은 이들이 모였다.

문경새재는 예로부터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의 가장 높은 험한 고개로 새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고개라는 별칭이 있으며, 사적 147호 문경조령관문과 명승 제32호 새재 옛길 등 문화재와 최근에는 옛길 박물관, 생태공원, 드라마 오픈세트장이 들어서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다.

특히, 올해 14회 째를 맞아 문경새재 1관문에서 2관문까지 왕복 7km의 거리를 맨발로 걷는 트래킹 행사를 통해 친구, 가족, 각종 동호회 동료들과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푸른 여름의 기운을 뿜어내는 자연환경을 마음껏 즐겼다.

▲ 2019 오감족 맨발 페스티벌에서 이철우 지사와 관광객이 트래킹 출발 전 몸을 풀고 있다.ⓒ경북도

이외에도 숲 속 힐링타임, 천연염색, 발도장 찍기, 고무신 양궁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과 문화예술 공연이 열려 재미를 더했다.

축제에 참석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여행지 문경새재에서 열리는 맨발 걷기는 경북을 대표하는 여름축제이자 건강축제”라며 “경북 문경으로 여름휴가를 와서 가족들과 푸른 녹음을 보며 즐기면서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최교일 국회의원, 고윤환 문경시장, 박영서,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원 등 내·외빈과 맨발걷기 동호회 회원 및 관광객 등 전국에서 1만5000여 명이 축제장을 찾아 국내 최고의 걷기축제를 빛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