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어려움겪는 중소기업 찾아‘기(氣) 살리기’

11일 추석 앞두고 도내 기업 3곳 방문 애로사항 청취 및 현장 근로자 격려

입력 2019-09-11 14:18 | 수정 2019-09-12 22:55

▲ 이철우 지사가 11일 산동금속공업을 찾아 젊은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추석을 앞두고 일본 수출제 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을 찾아 기(氣) 살리기’에 나섰다.

이 지사는 11일 시·군 관계자들과 치곡군 왜관3산업단지 내 ㈜산동금속공업를 시작으로 구미국가4산업단지 내 ㈜선테크, 김천시 어모면 산업단지내 ㈜라크인더스트리를 잇따라 찾았다. 

명절을 앞두고 기업체 3군데를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이는 평소 ‘기업을 위한 경상북도’를 강조하며 현장 소통행정을 펼치는 이 도지사의 각별한 기업사랑 정신을 엿볼 수 있다.

현장 방문은 칠곡군 왜관3산업단지 내 ㈜산동금속공업를 시작으로 구미국가4산업단지 내 ㈜선테크, 김천시 어모면 산업단지내 ㈜라크인더스트리 순으로 진행됐다.  

㈜산동금속공업(대표 배선봉)는 국내 유일 유전 및 셰일가스 시추용 배관장치를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해 전 세계 산유국에 수출하는 업체로 지난 6월 왜관3산업단지 내 신사옥을 준공·확장했다.

이날 산동금속공업 청년 근로자들은 이 자리에서 산업단지 내 복지시설 확충과 지역 내 우수 기업에 대한 정보 전달 강화 등을 건의했다.

이에 도지사는 “도심 기업체 근로자에 비해 지역 청년 근로자들의 애로를 잘 알고 있다. 도에서는 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 기숙사 임차비·통근버스 등의 복지지원 및 일자리알리미뉴스레터·경북 산학관 일자리박람회 등 다양한 기업 정보전달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 청년 눈높이에 맞는 더 좋은 지원책이 있는지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도지사는 공장을 둘러보면서 열심히 땀 흘리며 생산현장을 지키는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글로벌 투자로 기저귀 위생재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낸 기업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