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잠비아 대사 만나 새마을운동 보급 방안 논의

주한 잠비아 대사 경북도 방문, 새마을운동 전수 요청

입력 2019-09-17 00:47

▲ 윌버 치시야 시무사(왼쪽) 주한 잠비아 대사가 새마을운동 보급을 요청하기 위해 16일 경북도를 방문해 이철우 도지사와 만나 환담했다.ⓒ경북도

윌버 치시야 시무사(Wylbur Chisiya SIMUUSA) 주한 잠비아 대사가 새마을운동 보급을 요청하기 위해 16일 경북도를 방문해 이철우 도지사를 만났다.

이번 방문은 시무사 주한 잠비아 대사가 세네갈, 르완다 등에 성공적으로 추진 중인 새마을운동 세계화사업에 대해 전해 듣고 자국에도 새마을운동과 영농기계화를 통해 국가 발전을 이루고자 공식적으로 요청해 이뤄졌다.

이날 잠비아 새마을운동 보급과 경북도·잠비아 간 우호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됐다.

주한 잠비아 대사는 “아프리카 중남부에 위치한 잠비아는 7개 나라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어 아프리카 무역과 교통의 중심지로 성장 가능성이 높고, 구리 등 광물자원이 풍부해 발전 가능성이 높은 국가”라면서 “잠비아에 한국의 지역개발 성공모델인 새마을운동이 전수된다면 잠비아의 경제·사회발전에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이 지사는 “최근 잠비아를 비롯해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지도자들이 새마을운동 전수를 요청하기 위해 잇달아 우리도를 방문하고 있다.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이 새마을운동을 최고의 지역개발 모델로 인정하고 있고,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및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등 국제기구에서도 계속적인 협력 요청을 받고 있는 만큼  경상북도는 새마을세계화를 글로벌 브랜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2005년부터 해외 새마을세계화사업을 시작, 2010년에는 본격적으로 아프리카에 진출했다.

이후 아프리카·아시아 15개국 55개 마을에 주거환경 개선 및 소득증대 사업을  펼치는 등 저개발국에 새마을운동을 지속적으로 보급하고 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