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의성군청씨름단, 2체급 석권 ‘씨름 역사 다시 썼다’

백두장사(140kg이하) 손명호 선수, 태백장사 윤필재 선수 타이틀 차지

입력 2019-09-16 22:15 | 수정 2019-09-17 00:53

▲ 백두장사 손명호 선수(왼쪽)와 태백장사 윤필재 선수.ⓒ의성군청

의성군청씨름단이 지난 11일부터 개최된 ‘2019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 백두장사와 태백장사를 석권하는 쾌거를 거뒀다.

16일 의성군(군수 김주수)에 따르면, 태백장사(80kg이하) 결정전에서 윤필재 선수가 손희찬(정읍시청)을 꺾고 장사로 등극하며 민속씨름 사상 처음으로 2017년 이래 3회 연속 추석장사에 등극하며 대한민국 씨름의 역사를 다시 썼다.

또 마지막날 열린 백두장사(140kg이하) 결정전에서는 삭발 투혼의 손명호 선수가 윤성민(영암군청)을 꺾고 장사로 등극하며 2년여 만에 백두장사 타이틀을 탈환했다. 

의성군청씨름단은 2019 횡성단오장사씨름대회 이후 다시 한번 2체급을 석권하며 의성을 명실상부한 씨름의 고장으로 거듭났다.

군은 16일 오전 우수한 성적을 거둔 씨름단의 귀향을 환영하는 환영식을 열어 의성군민들과 함께 선수들을 축하했다.

씨름단장인 김주수 의성군수는 환영식에서 “씨름의 고장 의성의 명예를 빛낸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씨름의 고장답게 의성을 더욱 빛낼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며 “의성군청 씨름단선수들이 매년 꾸준한 성적을 거두고 있어 ‘의성군과 의성眞브랜드’를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의성군은 향후 씨름을 스포츠 마케팅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