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 ‘총력 방역’

경기 파주 소재 돼지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비상태세 돌입
전국 양돈농가, 축산시설 등 48시간 일시이동중지(Standstill)명령 발령

입력 2019-09-18 05:19

▲ 경북도는 17일 경기도 파주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해 강력한 방역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경북도

경북도는 17일 경기도 파주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해 강력한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도에서는 즉시 최고 수준 위기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이 발령됐다. 전국 축산모임·행사도 금지됐다고 알렸다.

이어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가축방역대책본부(상황실)를 구성·운영하고 전 시군에는 거점소독시설을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도는 공동방제단을 활용한 소독실시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18일 경상북도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하여 지금까지 하고 있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을 점검하고 새로운 대책을 논의한다.

또 도내 전 양돈농가 및 축산관계시설, 축산관계자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 및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을 실시간 알리고 거점소독시설 및 통제초소를 설치해 24시간 운영에 들어갔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안타깝게도 치사율이 높고 백신이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발생한 긴박한 상황으로 도내 유입 철벽차단을 위해 농가, 생산자단체, 공무원, 유관기관 등 모든 관련자들이 총력 대응을 해 달라”며 “방역은 엄중하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인수공통전염병은 아니므로 도민들은 안심하고 국산 돼지고기를 소비해도 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