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도새재생 뉴딜사업 8개소 1320억 선정 ‘5천억 시대’

도시재생뉴딜사업 16개 시·군 26개 사업 5189억 시행
경북의 삶 바꾸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5000억 시대 열어

입력 2019-10-09 11:03

▲ 도시재생사업비 전국비교표.ⓒ경북도

경북도는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2019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도내 8곳 1320억원이 확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2013년 도시재생특별법 제정 후, 2015년 시행된 영주 역전 선도 사업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전국 최다인 16개 시·군 26곳(총 사업비 5189억, 국비 3084억)이 공모에 선정돼 도시재생뉴딜사업 5000억 시대를 활짝 열게 됐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기존의 낡고 쇠퇴한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일자리와 도시의 성장 동력을 확충해 도시 활력 제고, 도시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한 사업으로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있다.

이처럼 경북도가 큰 성과를 거둔 것은 경북도와 시·군 공직자, 각계 전문가 그룹이 도시재생 분야의 전문지식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략계획수립 단계부터 지리적, 역사적, 문화적 특성을 살리는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사업내용을 다듬고 보완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특히, 올해 재생사업은 생활밀착형 SOC사업이 다수 반영돼 작은도서관, 문화센터, 아이돌봄센터 등이 다수 계획 사람들이 먹고, 자고, 자녀를 키우고, 노인을 부양하고, 일하고 쉬는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인프라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2020년 상반기까지 쇠퇴도시 전역에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완성하고, 2021년까지 도시재생사업을 도내 23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하겠다. 쇠퇴해 가는 원 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생산적 기반을 조성함으로서 일자리를 만들고 청년이 돌아오는 경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앙정부에서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금이 경북의 낙후된 쇠퇴도시 구도심에 다시 한번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확신한다. 민관이 함께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아낌없는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