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덕 강구면 수해복구 추진위원회 회의 개최

영덕군, 민간협력으로 수해개선복구사업 조기완료 총력

입력 2019-11-09 15:10

▲ 영덕 강구면 오포리 일원의 수해피해개선복구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하기 위해 영덕군은 ‘강구면 수해복구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6일 회의를 열었다.ⓒ영덕군

영덕 강구면 오포리 일원의 수해피해개선복구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하기 위해 영덕군은 ‘강구면 수해복구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6일 회의를 개최했다.

강구면 오포리는 지난해 태풍 ‘콩레이’ 때 오십천 수위상승과 화전천 범람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했고 올해 태풍 ‘미탁’의 기록적인 폭우로 주택과 도로가 침수되고 공공시설물이 파손돼 다수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에 영덕군은 강구면 오포2리 마을이장을 위원장으로 12명으로 구성된 ‘강구면 수해복구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수해개선복구사업에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민관이 협력해 추진과정의 애로사항과 각종 민원사항을 빠르게 해결해 수해복구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영덕군과 추진위원회는 수해개선복구사업 추진상황을 함께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 협력하는 등 수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박현규 안전재난건설과장은 “지역주민들이 수해복구사업에 참여해 민관이 소통하고 문제점을 함께 해결한다면 조기에 수해복구를 마무리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부실시공과 재발방지에도 큰 도움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