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상훈 의원 “현 정부, 내년 총선 앞두고 여론 흔들 빅이벤트 준비”

총선임박해 빅이벤트 추진 우려…“여론조사도 현 정부에 유리하게 몰고 갈 것”

입력 2019-11-14 23:10

▲ 김상훈(대구 서구, 오른쪽) 자유한국당 의원이 청와대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남북정상회담을 뛰어넘는 빅이벤트를 통해 여론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이끌고 여론조사를 왜곡해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왼쪽은 최고현 전 대구MBC 보도국장.ⓒ뉴데일리

김상훈(대구 서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청와대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남북정상회담을 뛰어넘는 빅이벤트를 통해 여론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끌고가려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김 의원은 11일 대구 호텔 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중견언론인 모임인 아시아포럼21(이사장 변태석)  초청토론회에서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회의에서 보고된 내용을 보면 정부가 올해 12월 남북정상회담, 내년에는 빅이벤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빅이벤트는 총선 임박해서 방송을 틀기만 하면 매일 소식이 전해질 정도이고, 빅이벤트 뒤에는 대한민국 정치상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여론전을 전개할 것이다. 하지만 이 이벤트는 선거를 치르고 나면 당초 취지와 달리 (취지가)녹아 내릴 것”이라며 이벤트 정치를 통해 여론을 호도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벤트가 어떤 형태로 준비될지는 모르겠지만, 그 무렵(총선을 앞두고)일어날 것”이라며 빅이벤트와 연동돼 현실과 동떨어진 여론조사가 보도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빅이벤트 결과로 여론 지지조사에서 (현 정부)지지도가 높아지고 그 결과로 국민 동조효과를 노리고 투표에도 영향을 미치는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연장선상에서 지난해 창원성산 보궐선거를 예로 들며 현재 진행되는 여론조사가 충분히 조작될 가능성이 높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현재 여론조사 법령은 합법적으로 조작 가능할 정도로 제대로 되지 못하고 있다. 여론조사는 이해관계인이 요구하면 여론조사 데이터를 공개하도록 하고 또 여론조사 시점과 종점 사이에 특정이해관계인에게 유리한 조사를 끊어서 발표하는 것을 막는 장치가 되는 개정안을 제출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