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경북도서관 개관, 도청 신도시 고품격 복합문화공간 기대

3일 정식 개관…지하1층·지상 4층 규모, 6만여권 장서 구비
자유·집중 열람실·어린이도서관·북카페 등 시설 갖춰…신도시 랜드마크 부상

입력 2019-11-15 08:58

▲ 경북 도청 신도시 도민들의 고품격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하게 될 경북도서관이 문을 열었다.ⓒ경북도

경북 도청 신도시 도민들의 고품격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하게 될 경북도서관이 2017년 5월 착공에 들어가 2년 반 만에 문을 열었다.

경북도는 13일 오후 2시 30분 경북도서관 옆 광장에서 이철우 도지사, 장경식 도의회의장, 16개 시·도 대표도서관장, 유관기관단체장, 지역주민대표, 학생대표 등 2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경북도서관 개관식을 가졌다.

▲ 경북도는 13일 오후2시30분 경북도서관 옆 광장에서 이철우 도지사, 장경식 도의회의장, 16개 시·도 대표도서관장, 유관기관단체장, 지역주민대표, 학생대표 등 2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경북도서관 개관식을 개최했다.ⓒ경북도

경북의 대표도서관 역할을 하게 될 경북도서관이 10월 28일부터 11월 6일까지 10일간 임시개관 결과, 도서관 누적방문자 수가 총 1만1006명으로 이중 어린이도서관 이용자수는 3803명이다. 전체 이용자 수의 35%를 차지하며 도청신도시내의 어린이 문화공간 부족과 맘카페 등을 통한 젊은 어머니들의 기대감을 증명했다.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경북도서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경북도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옥산서원의 독락당, 도산서원의 채 나눔을 현대적으로 해석하고 책을 형상화한 디자인, 경북 고유의 전통문양 패턴을 구현한 경북도서관은 도청 신도시내에 350억원을 들여 연면적 8273㎡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열람실, 어린이 도서관, 북카페 등의  공간으로 꾸며졌다.

▲ 경북도서관은 도청 신도시내에 350억원을 들여 연면적 8273㎡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열람실, 어린이 도서관, 북카페 등의 공간으로 꾸며졌다.ⓒ경북도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도서관을 중심으로 앞으로 미술관, 수변공원, 둘레길, 특화상업지구내 카페거리 등이 조성되면 문화와 여가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신도시내 가장 핫 플레이스한 문화컴플렉스 허브지구로 거듭날 것이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