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H, 임대주택단지 내 복합문화공간 ‘청년카페’ 오픈

대구대곡2지구 천년나무1단지에 휴식·독서·문화활동 등 복합문화공간인 청년카페 개소
사회적기업이 위탁·운영…지역 내 건강한 일자리 창출 기여

입력 2019-11-17 05:04

▲ LH 대구경북지역본부(본부장 김정진, 왼쪽 세번째)는 대경임대주택 공동체 활성화 및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해 지난 13일 대구 대곡2지구에 대구경북 최초로 ‘청년카페’를 개소했다.ⓒLH 대구경북본부

LH 대구경북지역본부(본부장 김정진)는 대구 대곡2지구에 대구경북 최초로 ‘청년카페’를 개소했다.

LH 대구경북본부는 대경임대주택 공동체 활성화 및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해 지난 13일 대곡2지구에 있는 국민임대 및 행복주택 혼합단지 내에 대구경북 최초 ‘청년카페’ 문을 열었다.

청년카페는 복합문화공간이 부족한 임대주택의 단점을 보완해 계획한 주민참여형 공동시설로, 입주민들이 휴식·독서‧문화활동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가능한 공간이다

이번에 개소한 청년카페는 단지 내 활용도가 낮은 작은도서관을 카페형 공간으로 리모델링했고, 지역 내 건강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적기업에 위탁해 운영될 예정이다.

LH가 카페 공간을 지원하고 위탁운영자는 저렴한 비용으로 안정적인 사업운영이 가능할 전망이다. 동시에 입주민들은 다양한 문화향유 기회 및 복리증진 혜택을 누릴 수 있는 ‘WIN-WIN 모델’로 벌써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정진 LH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은 “청년카페가 입주민들의 쉼터이자 소통과 교류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길 기원한다”면서 “앞으로 청년카페와 같이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주거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LH 대구경북지역본부는 향후 관내 건설되는 임대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청년카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