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교일, “총선 인적쇄신에 동조한다” 물갈이 찬성

최교일 한국당 경북도당 위원장, 총선 인적쇄신 공감
김장주 전 경북도 부지사 입당 보류에 즉답 피해
정부 소득주도 성장, 공수처 설치 강하게 비판

입력 2019-11-19 08:31

▲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총선불출마로 한국당 당내 인적쇄신 분위기가 더욱 커지는 가운데 최교일 의원(한국당 경북도당 위원장, 영주·문경·예천)이 “총선 인적쇄신에는 동조한다”며 인적쇄신에 찬성입장을 드러냈다.ⓒ아시아포럼21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총선불출마로 한국당 내 인적쇄신 분위기가 더욱 커지는 가운데 최교일 의원(한국당 경북도당 위원장, 영주·문경·예천)이 “총선 인적쇄신에는 동조한다”며 인적쇄신에 찬성입장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18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중견언론인모임인 아시아포럼21(이사장 변태석)에 참석해 “인적쇄신은 국민이 원하는 것 같다. 황교안 당 대표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당내 상당한 아픔이 있을 것’이라고 했고, 개인적으로 이런 상황에서 인적쇄신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인적쇄신을 제대로 하려면 본인부터 희생해야 힘이 실리는데 어제(17일)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당에게 굉장히 쓴 소리를 했다. 저는 용기있는 말씀으로 듣고 뼈저리게 반성해야한다 생각했다. 결론적으로 인적쇄신을 공감하고 그쪽으로 가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최 위원장은 한국당 인적쇄신의 핵심인 대구경북 의원 중 불출마선언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말을 아끼면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얼버무렸다.

또 대구경북 신진인사 영입과 관련해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입당 보류 등 인재영입 문호가 막혀있다는 지적에 “한국당 경북도당 입당자격심사위원회에서 상당한 논의가 있었는데 나름대로 사유가 있어 (불허하기로)그렇게 했다. 최근 당 대표가 왔을 때 당 대표가 그 부분은 선거기획단에서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했고, (이 문제는)중앙당과 논의해서 정리해 나갈 것”이라며 즉답은 피했다.

▲ 최교일 의원이 여권의 공수처 설치와 소득주도 성장에 대해 비판 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은 최고현 전 대구MBC 보도국장.ⓒ아시아포럼21

최근 정종섭 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이 밝힌 “공천권을 시·도당으로 위임하자”는 공천권 시·도당 이양을 두고서는 “사실 정치초년생이라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고 전례도 없고, 중앙당에서도 나름대로 기준을 정해 중앙에서 하고 있다”며 “시·도당은 행정적 업무를 처리하는데 공천권을 시도당으로 위임해 하면 중앙당 운영이 안 된다”는 반대 입장을 드러냈다.

여권의 검찰개혁 등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를 두고 최 위원장은 “지금 고위공직자 수사와 처벌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검찰개혁은 검찰의 힘을 빼고 독립성·중립성을 하는 것이 검찰개혁”이라며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공수처를 만들려고 한다. 공수처는 정치괴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연장선상에서 현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도 문제점이 상당히 노출되고 있다고 언급하며 “글로벌 경쟁시대에 세계 인구는 계속 늘어나는 시점에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은 저소득 소득을 늘려 성장을 시키겠다고 하는 것인데, 고소득층은 소득이 늘어봐야 소비를 안 한다. 소득경제성장은 실패한 정책”이라며 비난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