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서민경제 정책 대표할 ‘경북 행복경제지원센터’ 개소

서민경제와 동행하는 행복경북 실현
소상공인,사회적경제, 청년경제 등 서민경제사업 수행

입력 2019-12-07 16:25 | 수정 2019-12-07 21:06

▲ ‘경북 행복경제지원센터’가 지난 6일 의성군 안계면 이웃사촌지원센터에 개소하고 업무를 시작했다.ⓒ경북도

경북지역내 서민경제 정책을 대표하는 ‘경북 행복경제지원센터’가 지난 6일 의성군 안계면 이웃사촌지원센터에 개소하고 업무에 들어갔다.

이날 열리는 개소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의성군수, 소상공인, 사회적기업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가지고 센터 개소 선포, 토크콘서트, 케이크커팅, 캘리그라피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된다.

경북 행복경제지원센터는 소상공인, 시장경제, 사회적경제 등 분야에 대한 민선7기 정책허브역할을 하게 된다.

센터는 민선7기 공약 중 ‘소상공인 일자리지키기 맞춤형 지원확대’,  ‘사회적경제중심의 일자리공동체’,  ‘경북형 청년일자리종합지원시스템’ 등  현장밀착 수행·운영하기 위해 경제진흥원 내에 설치됐고 의성군 안계면 이웃사촌지원센터 3층에 입주했다.

센터에는 기획평가팀, 소상공인지원팀, 사회적경제지원팀, 청년경제지원팀 등 1센터 4팀 18명으로 구성돼 서민경제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주요 사업으로는 ▲소상공인 전주기별 종합지원 시스템 구축 및 운영 지원 ▲전통시장 특성화를 위한 상생발전 시스템 구축 및 시장별 전략적 마케팅 지원 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북 중앙에 위치한 의성군에 설치돼 도내 시·군에 공통적으로 입지해있는 소상공인 등을 어느 지역도 소외 없이 아우를 수 있는 곳에 위치해 있다.

또 의성거점지역을 통해 구미에 위치한 경제진흥원 등 관련기관과 연계가 수월해 경북도의 주요사업과 연계해 추진해 사업운영의 효율성을 확보하는데 유리한 입지를 갖게 된다.

특히, 경북도는 2020년 예산에 경북 소상공 행복점포 육성사업, 고향시장 행복마케팅 등 소상공인·전통시장지원을 위해 37억상당의 신규 사업 예산을 편성해 어려운 서민경제에 마중물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 행복경제지원센터가 개소함으로 경북경제의 허리역할을 하는 소상공인 등의 경쟁력을 높이고, 이들의 경쟁력강화 및 권익을 보호해 서민경제에 새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