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천사랑상품권, 지역경제 활성화 불어 넣어

연말연시 특별 할인판매 앞두고 50억원 추가 발행

입력 2019-12-07 18:38 | 수정 2019-12-07 18:39

▲ 영천사랑상품권이 영천지역 경제 활성화에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어 영천시가 50억원을 추가 발행하기로 했다.ⓒ영천시

영천사랑상품권이 영천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일조를 하고 있다.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중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지난 8월 최초 발행했던 영천사랑상품권이 판매 실적 이 호조를 보이자 50억원을 추가 발행한다.

영천사랑상품권은 발행 이후 판매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16억원이 판매되었고, 환전금액은 12억원 정도로 환전율이 판매금액의 75%에 달한다.

상품권 사용이 가계경제는 물론 지역경제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공동체 의식이 확산되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기관단체를 통한 구매와 홍보가 이뤄진 결과로 풀이된다.

시는 이번 영천사랑상품권의 추가발행과 연말연시 특별 할인판매가 건전소비를 촉진시켜 소상공인의 매출증대와 지역경제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영천사랑상품권이 활성화돼 지역상권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시청을 비롯한 읍·면·동과 판매대행점(금융기관)에 상품권 홍보 배너, 전단지, 가맹점 안내서를 제작해 배부해 지속적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밖에 다양한 연령 및 사용층의 수요를 충족시키고 상품권의 부정유통 방지를 위해 2020년 하반기에 카드 상품권과 모바일 상품권 도입을 검토 중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사랑상품권 사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영천사랑상품권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애용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