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계명대 동산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시행

계명대 동산병원 “간호사가 환자 24시간 돌본다”

입력 2019-12-07 18:45 | 수정 2019-12-07 18:46

▲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병원장 조치흠)이 12월부터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전 진료과로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동산병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병원장 조치흠)이 12월부터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전 진료과로 확대 시행한다.

지난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기관’으로 지정받은 이 병원은 12월부터 내과, 외과, 정형외과, 부인과, 비뇨의학과, 성형외과 등 모든 진료과로 확대 시행해 120병상에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을 대신해 병원의 전문 인력인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24시간 환자를 돌봐주는 간호서비스이다. 환자는 간병비의 부담이 줄어드는 전문적인 간호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조치흠 동산병원장은 “성서로의 이전 개원에 따라, 환자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확대 시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환자와 가족들이 간병의 부담 없이 믿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