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신청사 건립예정지, 5년간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지정

건립예정지 주변지역, 2025년 2월 4일까지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지정
주거지역 180㎡·상업지역 200㎡ 초과 시, 달서구청 토지거래허가 우선

입력 2020-01-28 14:52 | 수정 2020-01-29 00:59

▲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위치도.ⓒ대구시

대구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부지로 확정된 신청사 건립예정지 및 주변지역이 오는 30일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지정 공고된다.

대구시(시장 권영진)는 토지거래계약허가구역으로 지정된 면적 169만2000㎡를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제10조에 따라 오는 2월 5일부터 2025년 2월 4일까지 5년간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이는 신청사 관련 업무 추진은 물론 토지 투기 거래 및 지가 상승 예방 차원에서 시행된다. 

허가구역 내 토지 거래 면적이 용도지역별 주거지역은 180㎡, 상업지역은 200㎡ 초과하는 경우 거래당사자는 매매계약 체결 이전 달서구청에 토지거래허가를 먼저 받아야 한다.

허가받은 목적대로 용도별 2~5년간 이용 의무가 발생하며 실수요자경우 허가구역 내 토지 취득에 어려움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엽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토지거래허가 처리기간 15일을 최대한 단축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향후 부동산 거래동향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토지시장 안정화를 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