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의회, 2020년 새해 첫 임시회 29일 개회

도정 및 교육행정 업무보고, 지역현안 해결과 정책대안 위한 5분 자유발언 예정

입력 2020-01-28 15:08 | 수정 2020-01-29 00:53

▲ 경북도의회(의장 장경식)가 29일 올해 새해 첫 임시회를 갖고 각종 조례안 등 안건을 처리한다.ⓒ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의장 장경식)가 올해 새해 첫 임시회를 열고 각종 조례안 등 안건을 처리한다.

의회는 오는 29일부터 2월 5일까지 8일간 일정으로 제313회 임시회를 개회한다. 회기동안 2020년 도정 및 교육행정에 대한 업무보고와 조례안 등 각종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29일 1차 본회의에서는 집행부로부터 2020년도 도정 및 교육행정에 대한 업무보고를 듣는다. 이종열 의원의 남북 6축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광역협의체 구성 촉구, 남진복 의원의 울릉군 현안 관련, 김대일 의원의 경북도청신도시 안동·예천 행정통합과 관련된 5분 자유발언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 30일부터 2월 4일까지 각 상임위원회에서 소관 부서별 업무보고를 받고 당면한 민생조례 등 안건 심사와 주요사업장 현지확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의회는 도정의 주요현안에 대한 정책개발과 대안제시를 위해 구성된 저출생고령화대책을 비롯한 원자력대책·독도수호·지진대책·통합공항이전·미세먼지대책 특별위원회를 열고 현안 업무보고와 심도 깊은 토론을 갖는다.

회기 마지막날인 2월 5일에는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어려운 한자어 정비를 위한 8개 경상북도 조례의 일부개정에 관한 조례안’ 등 각 상임위원회에서 심사한 5건 조례안과 동의안 등 안건을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하고 폐회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의회는 올해 8회 123일간의 회기를 운영할 계획으로 도민의 삶의 질 향상과 복리증진을 위해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7월 회기에는 후반기 새로운 원구성을 위한 의장단·상임위원장 선거가 예정돼 있다.

장경식 의장은 개회사에서 “기업유치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철강, 원자력 등 주력산업의 고도화와 이차전지 등 미래먹거리인 4차산업 육성에 온힘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는 쥐의 기운을 받아서 금년에는 저출생을 극복하고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력이 회복되는 도약의 한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밝힐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