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 동구을 총선구도, 안갯속…전략공천vs경선 두고 혼란

강대식 전 동구청장, 당혹스럽지만 당 입장따라야
이승천 민주당 예비후보 “우려가 현실로” 선거전략 다시 짜야

입력 2020-02-10 11:45 | 수정 2020-02-11 16:20

▲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과 자유한국당의 신설합당 결정으로 대구 동구을 총선구도가 혼란 속으로 접어들고 있다. 왼쪽부터 김규환 의원, 김재수 전 농식품부 장관, 강대식 전 동구청장.ⓒ각 출마 예정자측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과 자유한국당의 신설합당 결정으로 대구 동구을 총선구도가 한층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당장 유승민 의원이 지난 9일 자신의 지분을 챙기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당초 유 의원이 불출마할 경우, 최측근인 강대식 전 대구 동구청장이 이곳에 출마할 것이라는 것이 기정사실화되다시피 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강대식 전 동구청장이 유승민 의원 지분몫으로 이곳에 전략공천될 경우 기존 한국당의 김재수 전 장관과 김규환 의원의 강한 반발이 불보듯뻔해 동구을 총선구도가 혼란에 빠져들 수 있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강 전 청장도 10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어제 발표를 보면서 당혹스럽고 아직 출마에 대한 결정된 바는 없다”고 전제하고 “다만 나중에 통합신당이 탄생되고 당 방침이 경선으로 간다면 경선참여도 고려해볼 수도 있다”며 극도로 말을 아꼈다.

강 전 청장은 현재까지 대놓고 동구을 출마를 준비하지 않은 만큼, 김재수 전 농식품부장관과 김규환 의원 등에 비해 후발주자인 만큼 당장 경선을 할 경우 불리할 수 있다는 분석을 하고 있다.

일부지역에서는 구청장 선거에서 떨어지면서 동정여론과 반야월 등 지역에서 인기 등에 힘입어 여론에서는 앞설 수 있다는 자체분석을 하고 있지만, 이래저래 고민이 큰 것은 사실이다.

특히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합당으로 당장 더불어민주당 이승천 예비후보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이 예비후보는 한국당과 새보수당 등 보수세력이 분열돼 3파전으로 선거가 치르지면 어부지리 전략으로 선거 승리를 자신했지만, 보수세력 단일대오로 인해 선거전략을 다시 짜야하는 부담을 안게됐다.

이승천 예비후보측은 이날 “우려했던 것이 이제 현실이 됐고 머리아프게 됐다. 강 전 청장이 전략공천된다면 한국당 다른 경쟁자의 반발이 큰 만큼 선거구도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될 수 있다. 향후 상황을 지켜보자”며 한숨을 쉬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