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 자유한국당 총선후보, 봉준호 감독 공약 앞다퉈 발표

대구 중남구 에비후보들 앞다퉈 관련 공약 발표

입력 2020-02-12 12:04 | 수정 2020-02-13 11:50

▲ 대구경북 총선 후보들이 앞다퉈 봉준호 감독이 대구가 고향이라는 점을 들어 봉준호 관련 공약을 내놓고 있다.ⓒ뉴데일리

대구 자유한국당 총선 후보들이 앞다퉈 봉준호 감독이 대구가 고향이라는 점을 내세우며 봉준호 관련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강효상(대구 달서병) 의원은 지난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봉준호 영화박물관 설립을 주장하며 “아카데미 수상을 계기로 영화박물관을 설립해 영화를 문화예술 도시 대구의 아이콘으로 살려야 한다”고 밝혔다.

봉 감독과 관련한 공약은 봉 감독 고향이 대구 남구인 만큼 대구 중·남구 한국당 예비후보들이 앞다퉈 공약을 내놓고 있다.

이 지역구 곽상도 의원은 이날 “영화관이 없는 대구 남구에서 태어나 세계에 이름을 떨친 봉 감독은 대구의 자랑이자 한국의 자랑”이라며 “남구에 영화관 등 문화시설 확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건우 예비후보는 “아카데미상 4관왕의 쾌거를 달성한 봉준호 감독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대구에 ‘봉준호 명예의 전당’을 건립하겠다. 영화박물관, 독립영화 멀티 상영관, 가상현실(VR) 체험관, 봉준호 아카데미 등을 유치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봉준호 명예의 전당 내에 기생충관을 설치하고 영화에 나오는 반지하 집을 만들어 계층 갈등 등 영화 전반 스토리를 보여줄 예정”이라며 “경상감영공원과 향촌동 일대를 봉준호 거리로 조성하고 대명동 일대에 영화 및 공연문화거리를 만들고 앞산과 미군부대 후적지에 한국판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유치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중남구 임병헌 예비후보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오스카 4관왕에 오른 것을 대구 영화계 도약의 모멘트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시네 봉준호 센터’ 설립과 ‘봉준호 영화 연극 거리’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임 예비후보는 “봉준호 감독이 대구 남구에서 태어나고 자란 대구의 인물이라는 점을 들어, 자랑스러운 대구인 봉준호 감독을 통해 대구 사람들의 자긍심을 키우고 대구를 한국영화의 메카로 만들어 문화중심도시 대구 중구·남구의 전통을 살려나갈 수 있는 토대가 될 ‘시네 봉준호 센터’ 건립의 최적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존의 대명동 공연거리와 우리나라 최고의 영화촬영지인 옛 계명대자리를 묶어서 ‘봉준호 영화 연극 거리’를 조성해 영화 연극인 육성 및 창작활동 활성화를 위한 토대를 제공해 제 2, 제 3의 봉준호 감독이 자라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