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도내 대학 중국 유학생 전원 기숙사 격리 조치

2일 이철우 도지사와 대학총장 간담회 후속조치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한 중국 유학생 관리에 총력 대응

입력 2020-02-16 23:04 | 수정 2020-02-17 19:20

▲ 경북도가 도내 대학 입국 중국 유학생 전원을 기숙사에 격리키로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열린 지역 대학총장과의 간담회 장면.ⓒ경북도

경북도가 도내 대학 입국 중국 유학생 전원을 기숙사에 격리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3월 개강을 앞두고 입국하는 경북도내 대학 중국인 유학생 모두는 대학 기숙사 등 임시생활숙소에 14일간 별도 생활한 후 개강을 맞이한다.

경북도에 따르면 2월 13일 현재 도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은 24개 대학 총 2087명.

이 가운데 국내체류 653명, 휴학·입학포기 등의 사유로 아직 입국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133명을 제외하면 1301명이 입국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대학 중 중국 유학생이 708명으로 가장 많은 영남대학교는 입국예정 421명 전원을 2월말까지 입국시킨 후 교내 향토관 3개동 등에 보호조치할 계획이다.

대구대학교는 입국예정인 97명을 비호생활관에 14일간 별도 생활시킬 예정이다.

영남대학교, 경일대학교, 안동대학교는 전세버스를 이용해 입국하는 중국 유학생을 한꺼번에 공항에서 기숙사로 이동시킬 계획도 세우고 있다.

기숙사에 입사한 중국 유학생은 14일 기간 동안 외부출입 없이 도시락 등의 식사를 제공받고, 매일 발열체크 등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 받으며 특별한 보호 속에 생활하게 된다.

한편, 경북도는 중국 유학생 관리에 필요한 마스크, 손세정제, 손소독제, 열화상감지카메라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기숙사 숙식비, 버스임차비 등 중국 유학생 별도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추가비용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내 대학들이 어려운 결정을 해준데 대해 깊이 감사를 전한다. 도에서도 재정지원 등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