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19 방역대응 현장 꼼꼼히 살펴

국가지정 음압격리병상 동국대경주병원 방문
선별진료소 근무자 격려, 최일선 의료기관 방역대응 당부

입력 2020-02-17 11:02 | 수정 2020-02-17 19:31

▲ 이철우 지사는 17일 국가지정 음압병상인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을 찾아 선별진료 상황과 음압격리시설 운영 등 현장을 꼼꼼히 챙기며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의료진들을 격려했다.ⓒ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써는 현장을 찾아 관계자를 격려하고 현장을 꼼꼼히 살펴봤다.

이 지사는 17일 국가지정 음압병상인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을 찾아 선별진료 상황과 음압격리시설 운영 등 현장을 꼼꼼히 챙기며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의료진들을 격려했다.

이 지사의 이날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인 의료기관 방문은 지난 6일 포항의료원 음압병상 현장방문에 이어 두 번째.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어려운 현장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맡은바 책임을 다하며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하다”며 “지금까지 우리 도내에는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있지 않지만 방역예방활동이 가장 중요한 만큼 현장에서의 대응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북도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 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철통같은 방역활동을 전개, 현재까지 한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은 가운데 지속적으로 도내 환자발생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감염병 환자 격리치료를 위해 도내 2개 의료기관에 7실의 완벽한 음압병상을 지정·운영 중에 있다.

이 가운데 3실의 음압병상은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에서 4실의 음압병상은 포항의료원에서 가동되고 있으며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도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경북도는 코로나19 지역내 확산방지를 위해 예비비 등 56억원을 긴급 투입했다. 다중이용시설이나 주요 관광지에 열감지 화상 카메라 85대를 추가 확보해 총 136개소에 설치했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 6일 최일선 방역현장인 포항의료원을 방문해 방역체계를 점검했고, 10일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방문해 현장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지난 12일에는 중국유학생에 대한 대책과 운수업계와 교통관련 현장점검을 하는 등 2월에 예정된 대부분의 대내외 일정을 최소하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광폭 현장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