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문화·체육 분야 다중집합 행사는 연기·취소

市 주최·주관 행사는 이미 연기·취소
대관행사도 연기·취소 권고, 감염증 확산 우려시 대관허가 취소 검토
전시관, 문화·체육시설 등은 잠정 휴관조치

입력 2020-02-19 17:13 | 수정 2020-02-20 01:46

▲ 대구시가 지역에 코로나19 확진환자가 크게 늘면서 더 이상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각종 공연·전시 등 다중집합행사는 연기 또는 취소하기로 했다.ⓒ뉴데일리

대구시가 지역에 코로나19 확진환자가 크게 늘면서 더 이상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각종 공연·전시 등 다중집합행사는 연기·취소하기로 했다.

다중이용시설은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잠정 휴관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민간단체에도 적극 동참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우선 시가 주최·주관하는 각종 공연과 행사는 이미 연기하거나 취소를 결정했다.진행 중인 대관행사는 주관단체에 우선 연기를 권고하고, 강행하겠다는 단체는 감염증 확산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대관허가 취소도 검토할 방침이다.

대구미술관과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예술발전소, 수창청춘맨숀 등의 전시행사도 연기·취소하고 전시관과 체육시설 등 다중집합시설은 잠정 휴관조치할 계획이다.

이밖에 민간의 문화,체육,종교 등 관련단체에도 지역의 신종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각종 행사는 연기하거나 취소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각종 행사를 연기·취소함에 따라 지역의 문화예술계와 관련 업계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므로 예술인 지원을 위한 다양한 대책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코로나19의 여파로 취소나 연기된 대구문화예술회관, 콘서트하우스 등 대구시 소속 공공 공연시설의 대관행사는 향후 재개최 시 대관료 50%를 감면할 계획이다.

최근 대구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공공 공연장의 자체 기획공연은 물론 민간 예술단체의 대관 행사에 대해서도 연기를 권고했다.

대구시는 이번 달 내 대구문화재단 내 예술인지원센터를 신설하고 대구예술발전소에는 예술인전용상담센터를 설치해 지역 예술인의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올해에는 창작준비금, 생활안정자금 융자 등에 대한 지원규모가 전년대비 2배 이상 확대되어 대구시는 지역 예술인들의 수혜율을 제고하기 위해 사업안내 홍보설명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에 동참해 준 지역 예술인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지역 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